입사Tip

입사 선배들에게 듣는 상황별 합격 꿀팁을 확인해보세요.

아직도 자소서로 고민해?

내 역량과 직무경험을

효과적으로 어필하는 기본은

진정성과 솔직함으로 무장한

자기소개서부터 !

자기소개서는 지원자의 성격과 태도, 회사에 대한 지원동기와 직무역량 등의 정보를 얻기

위해 활용하는 서류입니다. 회사가 나를 채용하도록 설득하려면 지원 직무에 맞는 지식과

역량, 경험을 구체적인 사례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합니다.

1. 질문의 의도를 파악해보자?

자소서 문항을 보는 순간 막막해지더라도 당황하지 말자.
자소서 문항은 모범답안이 있는 문항이 아니다.
예를 들어 “어려움을 극복해낸 경험을 이야기해보라”라는 질문은 그 어려움이
얼마나 큰 것이었는지, 극복한 방법이 얼마나 스마트했는지보다는 문제를
해결하는 접근방법은 어떤 식인지, 쉽게 포기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 했는지 등을 묻고 있을 확률이 높다.
자소서 항목은 지원자에 대한 기업의 첫 질문이니만큼, 본인의 실제 경험
또는 생각을 바탕으로 기업이 듣고자 하는 바를 정리해주는 것이 좋다.

2. 분량은 정말 중요할까?

1,000자, 1,500자, 아직도 한참 남은 것 같은 응답 수 글자에 지쳐가는 당신.
빈칸을 다 채우지 않으면 허술한 인상을 주지 않을까 걱정이 되겠지만
결론은 No! 문항별로 주어지는 글자 수 제한은 말 그대로 제한일 뿐이다.
어미를 늘리거나 문장을 쪼개가며 분량을 늘이기보다, 간결하고 논리적으로
문장을 구성하는 것이 훨씬 중요함을 잊지 말자.

3. 정말 쓸 말이 없으면 어쩌지?

경험에 기반한 질문을 마주했을 때, 아무리 생각해봐도 비슷한 경험도
없는 것 같아 머리를 쥐어뜯는 당신.
신춘문예급 자소설을 써볼까 하는 유혹도 들겠지만 절대 비추천! 경험이
없다면 다른 경험을 제시하고 자연스럽게 해당 질문과 연계시키거나,
정 아닌 것 같다면 그런 상황을 마주했을 때 내가 어떻게 생각할지를 진솔하게
적도록 하자.
자소서는 자기를 소개하는 글이니만큼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며, 어쩌다 완벽한 픽션으로 서류를 통과했다 하더라도 면접단계에서
진실이 드러날 위험이 크다.

4. 경험자나 현직자의 도움을 받으면 더 나을까?

합격자소서, 첨삭서비스, 자소서대필, 모범답안 복붙..
긴긴 자소서 기간에 지치면 한 번씩 눈길이 가는 단어들이다.
하지만 자소서에서 가장 중요한 항목은 진실성! 나의 이야기가 아니라면
아무리 명문장이라 하더라도 멀리하는 게 좋다.
또 여러 곳에서 참고한 문장은 문체의 통일성을 해치므로 그대로 붙여넣는
것은 금물!

5. 화려한 스펙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신입사원의 경우 업무와 관련된 경험, 다양한 활동을 쌓고 그 경험을 모두
보여주고 싶은 유혹에 빠지기 쉽다.
반대로 자신의 경험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취준생의 경우 더 많은 경험을
적기 위해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하나 하는 고민에 빠질 수도 있다.
하지만 대졸신입채용은 경력채용과는 다르다는 점을 명심할 것.
기업이 원하는 신입인재는 가르쳐주지 않아도 이미 다 해봐서 척척 혼자
알아서 잘 하거나, 기업이 가지고 있지 못한 경험이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숙련인원이 아니다.
모집하고자 하는 직무에 대한 관심, 해당 직무를 잘 수행할 수 있는 적성이
있다면 그 내용을 잘 전달하는데 주력하자.

6. 아무리 시간에 쫓겨도 이것만은 반드시!

틈틈이 작성해둔 자소서 파일에서 문장을 옮기는 경우에는 붙여넣은 후에
다시 한번 꼼꼼이 읽어보자.
호환성 문제로 글씨가 깨지거나 문단이나 문장 모양이 틀어질 수도 있으며,
이런 상황에서 그대로 제출하면 힘써 작성한 글의 완성도가 떨어져 보일
수도 있다.
특히 가독성을 높이려고 특수문자나 기호를 사용할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
또 맞춤법이나 고유명사가 틀리지 않았는지 다시 한번 점검하는 것도 필수!
오타는 전체적인 글의 신뢰도와 인상에 영향을 크게 미치므로 시간이
걸리더라도 다시 한번 꼼꼼이 점검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하자.